배너
 
  • 빈칸
  • 법률뉴스
  • 관례소식
  • 빈칸
 
 
 
Home > 법률자료실 > 판례뉴스
 
납북피해자의 국가 상대 손해배상 청구권, 납북상태 종료돼야 소멸시효 진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04-20 16:56:57 조회수 1440
납북피해자의 국가 상대 손해배상 청구권, 납북상태 종료돼야 소멸시효 진행 
원고패소 원심 파기 


대법원 민사2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13일 납북자 조모씨의 유가족 문모(66)씨 등 4명이 “5억50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2009다33754)에서 원고패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부산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국가배상청구권에 관한 3년의 단기시효기간을 기산하려면 ‘손해 및 가해자를 안 날’에 더해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때’가 도래해야 비로소 시효가 진행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공무원이 직무수행 중 불법행위에 의해 납북된 것을 원인으로 하는 국가배상청구권은 남북교류의 현실과 거주·이전 및 통신의 자유가 제한된 북한사회의 폐쇄성 등을 고려할 때 납북된 사람이 국가를 상대로 대한민국 법원에 소장을 제출하는 등으로 권리를 행사하는 것은 객관적으로 불가능하므로 납북 상태가 지속되는 동안은 소멸시효가 진행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진해 육군 수송기지창 항공기 검사관 이모씨는 1977년 10월 정비사로 일하던 조씨를 태운 채 월북했다. 육군은 이들을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해 이씨는 기소하고 조씨는 이씨의 월북 의도를 알지 못하고 비행기에 탑승했다가 월북하게 된 사실을 인정, 기소중지처분을 내렸다. 가장을 잃고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던 조씨의 유족들은 2005년 8월 조씨에 대해 실종선고가 내려지자 소송을 제기했다. 1심은 원고일부승소 판결을 내렸으나, 2심은 “조씨의 법정대리인인 문씨 등 유가족들이 납북된 시점인 1977년 10월에 이미 손해 및 가해자를 알았다고 할 것이므로 1980년 10월 이미 소멸시효가 완성했다”며 원고패소 판결했다.  


2012. 4. 18.자 인터넷 법률신문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56 "가산세 부과시에도 납세고지서에 산출근거...   관리자 2013-02-20 5124
55 법률신문 선정, 2012년 '올해의 주요 판결'   관리자 2012-12-24 4438
54 명의신탁 부동산 처분… 사해행위 될 수 있다   관리자 2012-11-12 4660
53 조세심판원 재조사 뒤 세금 증액은 위법   관리자 2012-10-17 1575
52 공인중개사가 부동산 중개관련 여러 건 사고 일...   관리자 2012-09-10 1561
51 일반 과세자로 전환 뒤 과세 확정 신고기간 넘겨...   관리자 2012-08-16 1578
50 신탁토지의 사실상 지목 변경으로 수익 났다면 ...   관리자 2012-07-10 1464
49 배우자간 탈법적 명의신탁 입증책임 지자체가 부...   관리자 2012-06-13 1525
48 제3채무자 계약 해지 이유로 채권자 대위권에 대...   관리자 2012-05-22 1525
47 납북피해자의 국가 상대 손해배상 청구권, 납북...   관리자 2012-04-20 1440
46 공무원이 지위이용 무이자로 돈 빌렸다면 공소시...   관리자 2012-03-20 1604
45 [별도 자회사 수개 설립… 부동산회사 지분 절반...   관리자 2012-02-17 2094
44 채권자가 채무자의 초과채무 안 상태서 금전소비...   관리자 2012-01-12 1797
43 [2011년 법조계 결산] 2011년 주요 화제 판결   관리자 2011-12-19 1675
42 지금까지 건축물 대장 없는 건물, 판결로 소유권...   관리자 2011-11-16 1660
     1  2  3  4